대구시, 전국 최초 광역시민건강지원시설 문 열어...시민건강놀이터 개소
대구시, 전국 최초 광역시민건강지원시설 문 열어...시민건강놀이터 개소
  • 메디컬뉴스인
  • 승인 2017.12.13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료로 건강관리 위한 체험‧실습‧교육‧상담 등 원스톱 서비스 제공

대구시, 전국 최초 광역시민건강지원시설 문 열어...시민건강놀이터 개소

무료로 건강관리 위한 체험‧실습‧교육‧상담 등 원스톱 서비스 제공

대구시는 12일 오후 3시 대구시민들의 건강한 미래를 설계하고 장기적이고 통합적인 시민건강 지원을 위해 체험‧실습‧교육‧상담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전국 최초의 광역시민건강지원시설인 ‘대구광역시 시민건강놀이터’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는 15일까지를 개소 주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시민건강놀이터’는 ‘건강한 대구, 행복한 대구!’라는 비전 아래 시민들이 ‘건강하게 놀 수 있는 곳’을 만들어 시민과 지역사회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며 시민들의 건강관리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민선 6기 공약사항으로 추진됐다.

‘시민건강놀이터’는 중구 달성로에 위치한 동산빌딩 1, 3층에 운영되며,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하지만 만성질환 예방 차원에서 IT기술을 기반으로 중장년층의 건강을 집중 관리한다. 

이는 고령화 시대 가장 큰 건강 문제가 만성질환이며, 만성질환의 80% 이상은 올바른 생활 습관만으로도 예방 가능하기 때문에 공공보건시스템을 통해 예방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주요 시설로는 스마트 건강체험관, 건강식 체험관, 체력 측정 체험관, 영상체험관, 각종 상담실, 건강방송국, 건강콘서트홀, 북카페, 콜센터 등으로 채워진다. 이곳에서의 건강관리교육은 주입식 교육이 아닌 몸으로 체험하고 실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시민건강놀이터’는 전국 최초의 만성질환 콜센터도 운영한다. 콜센터에서는 시민건강놀이터를 방문하지 못하는 시민들도 고혈압·당뇨병 식사요법, 운동요법 등 건강생활 실천에 대해 상담할 수 있도록 전담간호사 5명이 배치돼 각종 건강정보를 제공하는 창구로 활용된다. 

뿐만 아니라 시민건강놀이터에서는 만성질환 상담 전문 인력도 양성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고혈압·당뇨병 예방관리 사업이 체계를 갖추고 있는 지역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지정하는 ‘대구시 고혈압·당뇨병광역교육정보센터’에서 전국 보건소의 고혈압·당뇨병 상담인력의 교육을 전담해왔다.

‘대구시 고혈압·당뇨병광역교육정보센터’는 이번에 개소하는 시민건강놀이터에 통합 운영돼 보건소 전문 상담인력뿐만 아니라 지역의 간호대학 등 보건의료관련학과 실습과 연계해 만성질환관리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기능을 수행 할 예정이다. 

이처럼 ‘시민건강놀이터’는 전국 최초 광역시민건강지원시설로 차별화된 콘텐츠와 간호사, 영양사, 운동사 등 전문 인력들로 운영되면서 지역의 보건의료기관 및 보건소 등과 연계된 대구시민 건강관리의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제는 지방분권의 시대이다. 건강정책도 마찬가지로 지역의 건강수준과 여건에 맞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시민건강놀이터를 설치했다”면서, “시민건강놀이터는 우리 대구시민의 건강한 미래를 대구시와 전문가들이 함께 고민하면서 만든 맞춤형 기관으로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고 지역사회가 참여하게 된다면 한층 더 ‘건강한 대구, 행복한 대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